삶이 허무한 날, 이 절터에 갑니다

살다보면 그럴 때가 있다. 생의 허무와 쓸쓸함이 견딜 수 없는 감정으로 밀어닥치는 날. 사람들 사이의 관계에서 의미를 찾기 힘들고, 살아온 시간을 돌아보며 혼자서 고요 속으로 침잠하고 싶은 날은 누구에게나 온다.그럴 때 당신에게 잠시잠깐이나마 위로와 편안함을 선물할 여행지를 알고 있다. 경북 경주 시내에서 동… 기사 더보기

인천 여행, 어디부터 갈까? 여기 오면 AI가 맞춰드려요

인천 차이나타운에 들어선다. 차이나타운을 똑똑하게 관광하기 위해 ‘인천e지’ 어플리케이션(앱)과 ‘인천e지AR’ 앱을 다운 받는다. 청요리로 명성을 누린 음식점 중 어디를 갈까 잠시 고민스럽다면, ‘짜장면박물관’을 먼저 가보는 것은 어떨까. 데이터 걱정 없는 스마트 환경이 갖추어진 짜장면박물관 로비에서 와이파이를 … 기사 더보기

가스트로투어가 뭐길래? 제천으로 미식 여행 떠난 사람들

충북 제천시의 미식 관광상품 ‘가스트로투어’ 의 참여자가 늘었다.6일 제천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년 동안 월평균 이용객은 50여명에 불과했으나 이날 현재 12월 예약자는 150명으로 종전보다 세 배 이상 늘었다.지난 11월에는 이 관광상품 이용자 수는 400여 명에 달했다고 시는 전했다.시가 지난 2020년 6월 … 기사 더보기

짚라인 덕분… 함양 대봉산휴양밸리, 20만 명 돌파

국내 최고 수준의 산악형 힐링 관광지로 발돋움한 대봉산휴양밸리가 지난 4월 21일 개장 이후 7개월여 만에 누적 방문객 20만 돌파의 흥행 실적을 거뒀다.군에 따르면 국내 최장 모노레일 및 짚라인으로 함양군 관광산업을 견인하고 있는 대봉산휴양밸리가 지난 4월 21일 개장 후 7개월여만인 12월 2일 기준으로 20만 497명… 기사 더보기

김희철부터 도경완까지… 원주 간현관광지 한달간 15만명 방문

지난 10월 한 달간 강원도 원주시 간현관광지를 다녀간 관광객은 외지·외국인 9만6235명, 현지인 6만984명 등 15만7210명으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 관광객은 70.5% 증가했다. 오는 24일로 예정된 간현관광지 소금산 그랜드밸리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청신호로 여겨지고 있다. 관광객 수는 강원도관광재단에서 집계해 ’10월… 기사 더보기

산속에서 1박, 뻥 뚫린 하늘… 완벽한 양평 1박2일 여행

파랑얼마나 유순하고 순종적인 색인가!파랑은 경치 속으로 섞여 사라지는 색,주목받기를 원하지 않는, 매우 현명한 색이다.- 색의 인문학 중에서12월의 첫날, 경기도 양평에 있는 용문산자연휴양림에서의 일박을 정하고 백운봉에 올랐다.장시간 코스의 여러 등산길이 있으나 자연휴양림에서 일박하는 사람이 즐겨 찾는 등산… 기사 더보기

뜨끈하니 좋네… 겨울에 여수 오면 먹어봐야 할 음식

찬바람이 불면 유난히 생각나는 음식이 있다. 보드라운 하얀 속살에 감칠맛이 도드라진 물메기탕이다. 추운 겨울날 뜨끈한 물메기탕 한 그릇은 우리들의 마음마저 따뜻하게 해준다. 찾아간 곳은 검은 모래 해변이 아름다운 만성리 갯가에 자리한 횟집이다. 못난이 물고기 물메기가 제철이다. 동중국해에서 여름을 보낸 물메… 기사 더보기

승려, 금기된 사랑… 밤이 예쁜 그 다리에 얽힌 비화

‘천년왕국’ 신라의 숨결이 여전히 살아있는 경주는 ‘거리 자체가 박물관’이란 수식어에 맞춤한 도시다. 산처럼 솟은 거대한 왕릉과 역사서에 이름을 남긴 수많은 사찰들, 곳곳에 산재한 석탑과 불상, 여기에 화랑도와 풍류정신같은 무형의 자산까지.고고학자들에게는 신화적 상상력을 제공해 역사 탐구에 대한 열정을 불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