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알고 싶은 숨은 노을 맛집, 완도에 있다

고단한 하루 끝에서 마음의 온기가 채워지는 순간, 그저 바라만 보고 있어도 ‘오늘도 잘 살아냈다’라고 토닥여주는 듯 우리는 찰나를 놓치지 않기 위해 해가 지는 곳으로 향한다. 해가 뜨는 걸 보려면 평소보다 부지런히 움직이어야 하지만 해가 지는 건 요즘 전보다 해 늦어져 타이밍만 잘 맞추면 언제든 마주할 수 있다.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