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은 그것이 선물이라고 말합니다. 원주민

바티칸은 그것이 선물이라고 말합니다. 원주민 그룹은 그들을 다시 원합니다

바티칸은

서울op사이트 바티칸 시국(AP) — 바티칸 박물관은 미켈란젤로의 시스티나 예배당부터 고대 이집트 유물과 교황의 마차로 가득 찬 정자에 이르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장엄한 예술품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박물관에서 가장 적게 방문한 컬렉션 중 하나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캐나다를 방문하기 전에 가장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푸드 코트 근처에 있고 정문 출구 바로 앞에 위치한 바티칸의 아니마 문디 민족학 박물관(Anima Mundi Ethnological Museum)에는

전 세계 원주민이 만든 수만 점의 공예품과 예술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바티칸 정원.

바티칸은 깃털 달린 머리 장식, 새겨진 바다코끼리의 엄니, 가면, 수놓은 동물 가죽이 교회의 세계적 영향력과 선교사,

그리고 그들이 복음화한 원주민의 삶을 기념하기를 원했던 교황 비오 11세에게 선물했다고 밝혔습니다.

바티칸은 그것이 선물이라고

그러나 지난 봄 프란치스코를 만나기 위해 바티칸으로 여행을 갔을 ​​때 컬렉션에 있는 몇 가지 항목을 본 캐나다의 원주민 그룹은

일부 작품이 실제로 어떻게 획득되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수십 년 동안 보관되지 않은 다른 작품은 무엇인지 궁금해합니다. 공개 전시에.

어떤 사람들은 그것들을 되찾고 싶다고 말합니다.

프란시스에게 물품을 반환하도록 요청한 Metis 대표단을 이끌었던 Metis 국가 위원회의 회장인 Cassidy Caron은 “우리에게 속한 이 조각들은 집으로 돌아와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럽 ​​전역의 박물관과 국가 소장품에 대한 시급한 논쟁인 원주민 및 식민지 시대 유물의 복원은 일요일에 시작되는 캐나다 여행에서 Francis를 기다리고 있는 많은 의제 중 하나입니다.

이 여행은 주로 교황이 캐나다 땅에서 악명 높은 기숙학교에서 가톨릭 선교사들의 손에 의해 겪은 학대에 대해 교황이 직접 사과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Caron은 선교사 수집품을 반환하는 것이 세대 간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원주민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랫동안 우리는 우리가 누구인지를 숨겨야 했습니다. 우리는 우리 민족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우리의 문화와 전통을 숨겨야 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지금 우리가 공개적으로 메티스임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이 시기에 우리는 우리가 누구인지를 되찾고 있습니다..more news

그리고 이 조각들, 이 역사적인 조각들은 우리가 누구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19세기부터 1970년대까지 캐나다의 150,000명 이상의 원주민 아이들이 가정과 문화의 영향으로부터 그들을 고립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국영 기독교 학교에 다녔습니다. 목표는 그들을 기독교화하고 이전 캐나다 정부가 우월하다고 여겼던 주류 사회에 동화시키는 것이었다.

19세기 후반과 20세기 초반에 캐나다의 공식 정책은 통합된 원주민 의식을 금지한 1885년 포틀래치 금지를 포함하여 가정에서 원주민의 영적, 문화적 전통을 억압하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정부 요원은 의식과 기타 의식에 사용된 물품을 압수했으며 일부는 캐나다, 미국, 유럽의 박물관과 개인 소장품에 보관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바티칸의 미주 컬렉션 카탈로그에는 “포틀래치 의식과 관련된”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하이다 과이 섬에서 가져온 나무로 칠해진 마스크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