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성포 하면 굴비? 그 이름에 이런 뜻이 있습니다

전국 각지에 고향을 둔 사람들이 모여 사는 작은 동네에서 ‘그’를 처음 만났다. 그는 산전수전 다 겪은 나이에도 수줍은 어린 미소를 잃지 않았다. 별로 말도 없었다. 술이 들어가면 어쩌다 간신히 고향 얘기를 조금씩 할 뿐, 그것도 어떻게 살았고 고향은 어떻고 그런 흔한 얘기가 아니라 반딧불이 쫓던 얘기다. 옆에서 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