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 같은 한옥 성당, 강화도에 이런 곳이 있었어?

몽골의 침입 이후 고려왕궁이 자리 잡은 터를 중심으로 현재까지 강화도에서 가장 번화한 강화읍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펼쳐보도록 하자. 강화도 인구 7만 중 2만이 살고, 강화군청, 우체국, 은행 등 주요 시설 대부분이 이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강화읍은 고려의 도읍으로 이곳을 정하자마자 도성을 보호하기 위한 성벽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