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3년만에 청산도슬로걷기-장보고수산물축제 개최

‘슬픈 눈매를 꾸욱 누르고 있는 바다는 단 한 줄의 그리움이다’라는 어느 시인의 말처럼.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만 내딛는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이라는 것을 몰랐을 땐 바다를 알지 못했다. 그때의 바다는 잊어도 좋았다.하지만 시간 속으로, 삶 속으로 한 발 한 발 걸어 들어갈 때 그 삶은 쌓는 것이 아니라 무너뜨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