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막속에 묻혀있는 강화 고려왕릉

몽골의 침입을 피해 1232년부터 1270년까지 강화는 고려의 수도로서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그 기간 동안 고려를 다스렸던 왕과 왕비의 릉들이 어두침침한 산자락에 조용히 모셔져 있다. 강화도에는 수많은 관광지와 명소가 있지만 고려왕릉에 대한 세간의 관심은 현저히 낮다.접근하기도 상당히 어려울 뿐더러 제반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