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한 달, 이제 집으로 돌아갑니다

마을 주변 바닷가를 걷는다. 겨울 햇살이 포근하고 바람은 거칠지 않아 감미롭다. 지난 한 달 동안 거닐던 바닷가가 어느새 정이 들었던 모양이다. 검은 바위와 굴곡진 해안선, 바위 절벽을 매섭게 때리던 바람과 파도는 모두 어디로 갔는지 오늘은 모든 게 평온하기만 하다. 해가 바뀌고 1월 3일, 제주살이 30일째다. 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