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슬픔의 봄… 강진 영랑생가에 모란이 진다

모란이 진다. 모란이 뚝뚝 떨어지는 찬란한 슬픔의 봄이 지나간다. 23일 찾아간 전라남도 강진군 강진읍 영랑생가에는 모란꽃잎이 하나둘 시들어가고 있었다. 꽃피는 시간이 짧은 모란은 일주일을 채 넘기지 못하고 이내 시들곤 한다. 발걸음을 재촉할 걸 그랬다. 사나흘만 서둘러 찾아왔더라면 찬란한 기쁨의 봄을 맞이할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