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민과 함께 여행을 따라가며 읽는 역사인물 이야기를 시작하며

경기 별곡 시리즈가 끝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독자들이 간혹 다음 시리즈에 대한 문의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필자 또한 강원도, 충청도, 경주를 저울질하며 다음 지역에 대한 답사를 차근차근 준비를 하는 중이다.허나 경기 별곡 시리즈를 돌이켜 보니, 도시마다 서려있는 매력은 바로 스토리텔링에서 나오는 것이라는… 기사 더보기

거제 한 달살이… 여행을 넘어 새로운 삶을 그려낸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관광업계에 그늘이 짙어지는 가운데 경남 거제시에서는 변화하는 여행 흐름에 대응해 안전하고 즐거운 관광을 위한 새로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2021년 처음 시작한 ‘거제 한 달 살이’ 사업이 대표적 사례로 체류형 개별 관광의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마중물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기사 더보기

원주 반계리 은행나무, 전국명소로… 내비 검색 도내 45위

강원 원주시 문막읍 반계리 은행나무가 원주의 단풍명소에서 전국적 단풍명소로 거듭났다.강원도관광재단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 네비게이션 검색 데이터 순위에서 반계리 은행나무가 지난 11월 처음으로 강원도 순위에서 45위를 기록했다.전년 동월 대비 네비게이션 검색량은 약 150% 급증했다. 2019년 11월과 2020년 11… 기사 더보기

BTS RM도 다녀갔다는 해돋이가 아름다운 사찰

여수 금오산 향일암이다. 기암괴석이 아름다운 이곳 절집에서 바라보면 해가 바다 한가운데서 떠오른다. 그래서일까. 세간에서는 일출 맛집으로 통한다. 그래서 해마다 새해가 되면 소원을 빌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이들이 찾곤 한다. 멀리 수평선이 참 아름답다. 바다 한가운데는 부처가 머물렀다는 세존도 섬이 또렷하다…. 기사 더보기

아무리 추워도… 겨울 감성 최애 여행지는 여깁니다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이 함께 공존하는 천년고도 경주. 사계절 언제 찾아도 꽤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 많다. 겨울에도 감성을 자극하는 볼거리들이 많아 여행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다. 지난해 12월 23일, 어디에 내놓아도 부족함이 없는 겨울 감성 최애 여행지, 천연기념물 제536호로 지정된 경주 양남 주상절리 … 기사 더보기

경기도 31개 도시 여행, 어디가 제일 좋았냐면요

올해 1월, 필자가 살고 있는 김포 이야기를 시작으로 경기도 도시의 매력을 다루는 경기 별곡 시리즈 연재를 에서 시작했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지속적으로 심각해지고 있었고, 경기도의 범위가 무척 넓은지라 과연 이 시리즈를 잘 마무리 지을 수 있을까 하는 주위의 염려가 있었다.게다가 전 세계가… 기사 더보기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4주년 기념, 노고단 눈꽃 산행

눈이 내리는 겨울이 오면 아침마다 창문을 열고 노고단을 바라보는 버릇이 생깁니다. 혹여나 눈이 쌓였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지난 29일은 지리산이 우리나라 최초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 54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일제 강점기를 지나 광복 후 여순 항쟁과 한국전쟁 등으로 황폐화되었던 지리산은 구례중학교 … 기사 더보기

제주 올레길, 이방인들의 밤

제주도의 밤이 무르 익어가는 시간 밤이 되면서 비바람이 연신 낮은 지붕을 쓸고 가는 소리가 거세진다. 동네 어귀에 있는 헐벗은 당산나무가 둔하게 몸을 비튼다. 뒷마당에 걸쳐진 이중 빨랫줄이 거센 바람에 겨워 윙윙 소리 내 운다. 눈보라 치는 제주도의 시골 밤은 일찍 내리고 오밀조밀 게스트하우스 거실에 모인 객들… 기사 더보기